사진전

 

Philip Perkis, 서영기, 박태희

2011. 10. 8 - 10. 30

사진 하나. 흐르던 물은 말라 버린 듯, 잡풀이 무성한 얕은 천(川) 한 자락에 돌다리가 놓여있다. 돌다리는 여기저기 파여진 구멍과 갈라진 틈 사이로 이끼가 끼어있고 돌다리 위에는 기름때가 잔뜩 묻은 장갑과 깨끗이 빨은 듯한 흰장갑이 널려 있다. 사진 둘. 부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다. 등지고 앉은 여성은 이제 막 잡아온듯한 생선을 손질하고 있다. 정박해 있는 배의 한 귀퉁이에서 쏟아져나오는 물줄기는 흡싸 캔버스에서 흘러내리는 페인트같아 보인다. 사진 셋. 햇볕이 강한 정오쯤인 듯하다. 지면 위 벽면의 한 가운데에 슬며시 커튼을 열고 자동차 한 대가 나오려 한다. 마치 무성영화의 흑백필름이 천천히 움직이는 듯 하다.


수많은 사람들과 대상들을 스쳐지나가는 시공간속에서 눈길을 끄는 현란함에 익숙해져서인지, 아니면 너무나도 친숙해져 있었기 때문인지 일상에서 간과하였던 평범한 풍경들이 담긴 흑백사진이 새롭게 다가온다. 


서로 다른 시공간에 존재하는 세 명의 작가들이 지극히 평범한 대상들임에도 이에 주목하는 것은 “이 대상들의 이면에 존재하는 그 무엇을 발견하기 위한 기대때문일 것이다. 사실 이들은 전혀 호기심을 유발하지 않는 대상들이다. 아마도 바로 그 이유 때문에 그 대상들을 볼 가치가 있는 무엇으로 만들어낼” 것이다. (『필립 퍼키스와의 대화』·안목·2009 - 『The Sadness of Men』서문<마음의 처소들>, Max Kozloff, 부분 발췌) 


Philip Perkis, 서영기, 박태희 3인의 작가는 뉴욕의 프랫 인스티튜트에서 스승과 제자로 만났으며 이러한 인연을 계기로 한국에서 첫 그룹전을 열게 되었다. 이번 전시는 평범한 대상들을  명확하게 바라보는 서영기, 거리에서 만나는 다양한 풍경을 담은 박태희 작가의 사진들과 ‘끊임없는 응시 속에서 발견된 세계를 담고 있는’ Philip Perkis의 사진들로 구성된다.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92 갤러리 소소

​T. 031-949-8154 E. soso@gallerysoso.com

copyright © 2007-2019 gallerysos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