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Slow Distance

 

김형관

2007. 10. 12 - 11. 30

김형관은 한국현대미술의 회화의 위기나 종말론이 야기되었던 무렵(90년대)의 그 끝자락에서 다시 회화의 진정성 문제를 찾고자 했던 작가 중 한 명으로, 회화에 대한 궁극적 물음을 가지고 10여 년 동안 ‘본다는 행위’와 ‘그린다는 행위’에 초점을 두어 왔다. 김형관은 그러한 행위의 연장선에서 표현의 대상이 바뀌고 사진이 갖는 가상(이미지)세계의 시점에 대한 해체를 보여주고자 근작 " Long Slow Distance"를 보여준다. "Long Slow Distance"는 가보고 싶은 남극과 에베레스트를 그렸다. 잡지나 관광엽서에 나올법한 조악한 컬러의 풍경 이미지를, 거의 모노톤으로 아주 희미한 채도 차이만으로 확대하여 그림으로 치환 하였다. 일종의 환영이라 할 수 있는 네거티브필름처럼 펼쳐내어 그림 속 이미지와 관객의 인식 차이에서 오는 착각 또는 환상을 불러일으킨다. 이러한 의도에는 '본다는 행위'와 그림의 관계, 특히 사진의 매카니즘, 즉 "그 순간에 그 곳에 있었다"는 과거의 현존성과, "시점을 한 곳으로 수렴하고 고정시키는" 일시점의 기계적 시선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가 담겨져 있다. 에베레스트는 혹은 남극은 작가가 가보지 못한, 그러나 사진을 통해 존재 증명을 받은, 그래서 우리가 가지 않았어도 믿고 있는 대상이다. 그것은 우리가 보지 못했어도 알고있는 이미지일 수도 있고, 그저 우리가 믿고있는 이미지일 수도 있다. 욕망이 '부재'를 통해서만 작동할 수 있듯이, 그림의 궁극적 정체성 또한 그 대상의 부재를 통해 욕망의 달성이 끊임없이 연기됨으로써 비로소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과 대화를 시작한다.

정헌이, "Long Slow Distance", 김형관 개인전 도록 서문 (2007)

 

 

Long Slow Distance
Hyung Gwan Kim 
Solo Exhibition 12.Oct. -30.Nov. 

Hyung Gwan Kim is the one of artists who wanted to figure out the origin of painting at the end of the crisis that Korean contemporary painting was the point at issue (around in 1990). He has been focusing on ‘the act of seeing’ and ‘the act of drawing’ through the 10 years. Hyung Gwan Kim shows his recently works ‘Long Slow Distance’ to let people look at changing the objects of expression and dismantling of view point of virtual reality which photo has, as an extension of the acts. He draws Mt. Everest and South Pole in his works, ‘Long Slow Distance’ which he always wants to visit. He works with coarse landscape you can normally see in tourist postcards. The images of landscape in color are enlarged, monochromized-with the slightest variation in saturation- and brushstroked to be reborn as a painting. His works arouse people to see illusion or fantasy in difference between images and recognition of audience as a phantom which it spreads like a negative film. In his purpose, particularly, it includes his curiosity on the mechanism of photographs i.e. the presence of past indication the existence of a certain moment and the mechanical point of view which converges and fixes points of view to on single dot. Mr. Everest is, or the South Pole is, the object that we have never been but believe its existence though seeing photos. It may be images we just know without seeing, or merely images that we believe in. As drives are only activated through ‘absence’, the ultimate identity of painting eventually begins communication with its viewer by delaying the fulfillment of the desire through the absence of the object.

Heoni Jeong(Professor, Hanseong Univ., Art critic),

Preface of Hyung Gwan KIm's solo exhibition; "Long Slow Distance", (2007)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92 갤러리 소소

​T. 031-949-8154 E. soso@gallerysoso.com

copyright © 2007-2020 gallerysoso. all rights reserved. 

 

Long Slow Distance 0708, 캔버스에 유채, 162x97cm,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