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여정

 

정보영, 채우승

2013. 5. 2 - 6. 2

고요한움직임, 존재의숨결

'보는 것이 믿는 것이다'라고 했다. 오감 중에서 시각을 중시하는 것임을 알게 하는 이 문장은 눈 앞에 존재하는 사물을 바라보며 보이는 그대로의 모습에 별다른 의심을 품지 않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그렇다면 이 세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사물들을 모티브로 다양한 매체를 통해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키는 예술가들에게도 시각이 가장 중시되는 감각일까. 예술가가 선택한 사물은 있는 그대로 외형의 모습만을 간직한 채 예술작품 안에서 존재하는 것일까. 작품을 통해 드러내고 싶은 작가의 내면 혹은 의도를 바탕으로 일상 속 사물을 대상으로 취하는 행위부터가 작품의 제작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면 이번 전시를 통해 보여질 정보영, 채우승 두 작가의 작품을 보고 느끼면서 볼 수 없지만 보이지 않는 것도 존재하고 있음을 상상해본다. 

정보영은 실제공간과 부재의 요소를 병존시키는 방법으로 실재의 부재를 탐구한다. 특히 창문을 통해 건축물 내부로 유입되는 빛의 흐름을 포착한 모습을 그 근거로 제시하였는데 외부의 빛 뿐만 아니라 촛불 또한 대표적인 도상이다. 시간의 경과와 대기의 흐름에 따라 촛불이 타들어 감으로 인해 초의 형태는 변형된다<belonging-together-within 함께-속해-있다, 112x145cm, oil on canvas, 2013>. 변형되는 과정 속에서 발하는 빛의 떨림은 실내의 공간을 모호하게 만들고 창 너머 아스라이 보이는 연기로 인해 그 효과는 더욱더 배가된다. 이는 존재하는 것은 사라짐과 동시에 그 존재를 드러냄으로써 시간의 흐름과 본질적인 관계를 맺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채우승은 합성수지를 사용한 <자락 drapery> 연작에서 천 자락의 비정형적인 형태를 재현한다. 이 부조(浮彫)들은 전시장의 벽면, 기둥의 모서리, 구석 곳곳에 놓여짐으로써 전시 공간에 스며든다. 백색의 부드러운 곡선과 이로 인해 드리워진 음영(陰影)은 원래부터 존재하였던 사물로 여겨지거나 독립적인 개체로 보이게 하는 모호한 느낌을 자아내며 잠시 바람이 깃들어 있었던 것처럼, 고요한 움직임이 느껴진다. 특히 식물의 형태에서 영감을 얻은 신작<자락 drapery 012-7, 88x180cm, Resin, Fiberglass, 2012> 은 마치 강렬한 태양의 빛을 향해 뻗어나는 것처럼 여러 갈래로 굴곡이 져 있어, 외부로부터 완전히 독립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관계 속에서 존재하고 있음을 알게 해준다.

존재는 언제나 보이는 실체와 보이지 않는 실체에 둘러싸여 있었다. 정보영, 채우승 두 작가는 존재를 둘러싼 보이지 않는 실체를 의식한다. 우리는 짧은 순간에 눈앞에 놓여진 대상의 외형만을 포착하지만 이들은 항상 머물러 있던 보이지 않는 실체의 흔적을 제시함으로써 이것이 무엇인지, 대상과 어떠한 관계를 맺고 있는지를 우리가 인식할 수 있게 끊임없이 상기시키고 있다.

 

고은주(갤러리 소소) 

Tranquil Movements - Breathing of Existence 

There is a saying, ‘Seeing is Believing.’ This phrase emphasizes the sense of sight among five senses, meaning that one does not doubt what is being shown by looking at it. Then, would the sense of sight be the most important sense for artists that have created artworks through various media under numerous motifs for objects that exist in the world? Would the objects they select exist in artworks with their externality per se? If the act of selecting objects in banalities based on what an artist thinks or intends and seeks to show through artworks is considered to be a part of a creative process, artworks of Jeong Bo Young and CheWoSeung to be exhibited this time make me imagine that there exist the unseen as I see and feel their works. 

Jeong explores the absence of reality by paralleling the actual space and absence. Of particular note, she used the image of the flow of light entering inside architecture through a window. Here, the representative icon is not only the light coming from outside but also the candle light. The form of the candle changes as the candle flames melt the candle over the passage of time and flow of air <belonging-together-within, 112x145cm, oil on canvas, 2013>. The quaver of the light in the process of change makes the indoor space elusive, and the effect is amplified due to the flames dimly seen beyond the window. This means that what exists vanishes, and forges an essential relationship with the flow of time by exposing its existence. 

CheWoSeung represents the non-standard form of a cloth in his <drapery> series where synthetic resin is used. These reliefs are placed on walls of the exhibition hall, on corners of columns and in different corners to be immersed in the exhibition space. Soft white curves and the resulting shades are presumed to have existed there for long, or seen as independent objects in an elusive manner, creating tranquil movements as if a breeze has slightly entered. The new work inspired by forms of plants titled <drapery 012-7, 88x180cm, Resin, Fiberglass, 2012> has drapes in various branches as if it is to exude itself towards a strong sunlight, implying that it is not completely independent from outside but exists amid certain relationships. 

An existence is always surrounded by the seen substance and the unseen one. The two artists are aware of an unseen substance surrounding an existence. We merely grasp the externality of an object before us at a short glimpse, but it suggests the traces of an unseen substance not recognized because it has been there all the time. By doing so, it constantly reminds us to perceive what it is and what relationship it has with objects.

 

Ko Eun Joo(Gallery SoSo)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92 갤러리 소소

​T. 031-949-8154 E. soso@gallerysoso.com

copyright © 2007-2019 gallerysoso. all rights reserved. 

 

정보영, 함께-속해-있다 belonging-together-within, Oil on canvas, 112x145cm,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