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전경
전시전경

press to zoom
전시전경
전시전경

press to zoom

정재호, 모과는 노란색 운석, 73x44cm, 한지에 채색, 2021

press to zoom
전시전경
전시전경

press to zoom
1/22

무언가 無言歌

 

김정욱, 양유연, 정재호

2021. 4. 10 - 5. 9

  멘델스존은 평생에 걸쳐 다양한 <무언가>를 작곡했다. 그것은 봄에 대한 노래이기도 하고 누군가를 위한 자장가였으며, 때로 뱃사공의 흥얼거림이었다. 말없이 부르는 그 노래는 일상의 모든 것을 조용히 읊조리면서 삶에 귀를 기울이게 한다. 이 <무언가>처럼 김정욱, 양유연, 정재호 작가는 평범함에 시선을 두고 어둠 속에서 존재의 빛을 밝혀낸다. 《무언가 無言歌》전은 빛과 어둠을 활용하여 존재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를 이어온 세 작가의 작업이 만나는 지점이다.

 

  김정욱 작가는 어둠과 빛의 대조를 통해 강력한 존재를 보여준다. 어둠 속에서 빛나는 존재들을 좇아온 작가의 시선은 존재의 힘이 드러나는 순간을 포착한다. 화면을 가로지르며 주저 없이 뻗어나간 선들은 존재가 뿜어내는 빛 그 자체이다. 작품 속 인물들은 어둠 속에서 스스로 빛나며 서로를 위로하고, 수많은 사연을 품고 눈물을 흘리는 그 순간에도, 삶을 똑바로 응시한다. 어둠을 딛고 일어나 스스로 빛이 되는 존재의 힘은 작품 밖으로 퍼져 나온다.

 

  양유연 작가는 빛의 다양한 변주에 초점을 맞춘다. 어둠과 등을 맞댄 빛에 몰두했던 작가는 이제 어둠과 빛을 아우르며 존재의 다양한 색을 드러낸다. 작품 속 형태들은 가려지거나 흐릿하게 표현되어 그 실체의 전면을 보여주지 않는다. 그럼에도 형태는 어둠 속에 묻히지 않고 본연의 색을 섬세하게 밝힌다. 안개처럼 서서히 드러난 색들은 여러 겹의 깊은 감정을 지닌 채 복합적이고 유동적인 존재의 본질을 비춘다.

 

  정재호 작가는 어둠에 빛을 비추어 그 어둠을 자세히 들여다본다. 죽어가는, 억압받는, 숨어 있는 존재들을 조명함으로써, 무심코 지나치는 시선 밖에서 은밀하게 진행되는 삶의 속성을 드러낸다. 어둠에 가려져 있던 소박한 일상 속 미약한 존재에 빛을 비출 때, 그 존재는 비로소 하나의 주제로, 주인공으로 삶에 등장한다. 이를 통해 주변으로 밀려나고 시간에 지워지는 존재들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가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번 《무언가 無言歌》전에서 빛과 어둠에 집중한 김정욱, 양유연, 정재호 작가의 작업은 동양화의 정수를 환기시킨다. 동양화는 뚜렷한 경계선이나 선명한 색으로 표현되기 보다는 물을 매개로 하여 종이에 퍼지는 색으로 표현되기 때문에 태생적으로 빛에 스미는 어둠, 어둠에서 어스름하게 피어나는 빛과 숙명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이러한 조형적인 특징은 무와 유, 추와 미, 주와 변 등의 세상을 나누는 경계를 허물며 존재의 본질을 찾아나가는 세 작가의 작업과 결을 같이 한다. 빛은 어둠을, 어둠은 빛을 벗삼아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는 그들의 작업은 말없이 부르는 노래처럼 평범한 존재의 일상에 시선을 보내게 할 것이다.

 

                                                                                               전희정(갤러리 소소)

 

 

  Mendelssohn composed “Songs Without Words (Lieder ohne Worte),” a series of short lyrical piano songs, throughout his life. They included spring songs, lullabies for somebody or boat songs hummed by sailors. The songs sung without words would guide their singers to quietly hum everything in their everyday life and listen to the sounds of their life. Just like “Songs Without Words,” artists Kim Jungwook, Yang Yooyun and Jung Jaeho pay attention to what is banal and ordinary, discovering the light in the world of darkness. The exhibition of “Songs Without Words” is a point of encounter for works of the three artists that have endlessly explored the meanings of existence by leveraging light and darkness.

 

  Kim Jungwook unravels those with a strong presence by highlighting the contrast of darkness and light. As an artist that has eyed the shiny in darkness, she captures a moment when the power of existence stands out. The lines crisscrossing and boldly sprouting from the picture plane are the light exuding from the figures in existence. The figures in her work console one another, while glowing themselves in darkness, and look straight into their life even in moments of shedding tears for some reason. The power of existence of standing tall beyond darkness and turning into a light themselves is resonating outside the plane.

 

  Yang Yooyun focuses on wide-ranging variations of the light. As an artist that has concentrated on depicting the light standing against darkness, she reveals various colors of the existence by encompassing darkness and light. Forms in her work are vaguely expressed without revealing their entire identity. Nevertheless, the forms are not hidden in darkness, rather subtly lighting up their inherent colors. The colors dimly lit like a fog reveal the multi-faceted and fluid existence with deep emotions of multi-layers.

 

  Jung Jaeho takes a close look at the darkness by lighting things up in darkness. Shedding a light on those that are dying, oppressed and hidden, he lays bare the attributes of life that are secretly taking place out of sight. Upon illuminating the vulnerable beings hidden in darkness in our everyday life, they appear in life as the main characters as well as a single theme. Even those that are forgotten over time while being pushed aside end up showing that they go their own way.

 

  Works of the three artists that touched upon light and darkness in the exhibition of “Songs Without Words” are reminiscent of the essence of Oriental painting – a genre not expressed in a distinctive boundary or clear colors but with the ink smudged on paper by water, so it is destined to be related to the darkness inherently smearing into light, and the light dimly coming out from the shade. Such figurative characteristics are embedded in the works of three artists that break down the boundary that divides the world – absence vs. presence, ugliness vs. beauty and mainstream vs. periphery – and seek for the essence of existence. Their works would guide the audience to take a closer look at their everyday life of the ordinary just like the songs without words. 

 

                                                                              Chun Heejung (Gallery So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