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회색의 고요
Gray Silence


김기찬
무음산방
더 소소 기획
2024. 7. 3 - 7. 14

 

회색의 고요

 

김기찬

 

   연필과 종이는 서로 다른 물성을 가지고 있다.

H(Hard)는 단단하고 B(Black)는 부드럽다. H계열 연필은 종이에 단단하고 날카로운 선을 남긴다. 종이 올에 깊게 파고들지 못하고 표면을 가로지른다. 반면 B계열 연필은 종이 위에 부드럽고 짙은 선을 남긴다. 종이는 연필의 움직임에 맞춰 변화한다. 긁히고 눌리고 갈라지고 뭉개지며 표면에 미세한 변화가 생긴다. 흑연은 올 사이를 파고들며 다양한 어둠을 남긴다. 종이에는 미세한 요철이 생기고, 요철은 빛을 다양한 각도로 반사하며 깊이감을 더한다. 가령 부드러운 연필로 힘주어 긁고 지나간 자리는 표면이 매끈해지며 다시 광석과 같은 광택감을 드러낸다. 반면 가볍게 선을 쌓으면 표면의 결은 남아 따듯한 느낌을 준다. 오랜 시간 연필의 종류와 필압을 조절하며 때로는 강하게 눌러 짙은 어둠을 만들고, 때로는 가볍게 스쳐 밝은 빛을 표현한다.

 

   색은 사라지고 익숙했던 공간은 낯설어진다. 연필로 나름의 이야기를 품은 공간을 화면에 묘사한다. 도시의 변두리, 오래된 골목길, 낡은 건물 등 사람들의 시선에서 벗어난 장소에는 그들만의 독특한 매력이 있다. 일상은 시간의 흐름 속에서 서서히 변화하고, 그 변화는 공간에 흔적을 남긴다. 각진 건물의 모서리는 무뎌지고, 간판의 글씨는 낡고 희미해진다. 고가도로 밑은 커다란 콘크리트 기둥과 철근구조물이 자리잡고 있다. 흔적들은 단순한 물리적 변화에 그치지 않고, 공간과 삶이 얼마나 깊이 얽혀있는지 보여준다.

 

   색이 사라진다는 건 단순히 색의 부재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일상적으로 인식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보다 본질적인 요소들을 재발견하게 된다. 빛과 그림자의 관계는 색이 있을 때보다 훨씬 명확해진다. 빛은 물체에 부딪혀 그림자를 만들고, 그림자는 물체의 형태를 부각한다. 구조가 더욱 선명하게 드러나며, 공간의 깊이와 질감은 한층 더 생생해진다. 흑백의 대비는 형태와 명암만으로 이루어진 시각적 명료성을 제공한다.

 

   화면에서 보이지 않는 부분과 그려진 부분이 어긋나지 않도록 구조를 이해한다. 거리와 골목이 어떤 각도로 뻗는지, 건물이 서로 어떻게 연결되는지, 지붕의 기울기가 맞는지, 가로등의 높이와 간격은 일정한지 확인한다. 공룡 복원도가 단순한 상상이 아닌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하는 것처럼 화면의 정보를 정확하게 분석한다. 부족한 정보는 온라인 지도 서비스인 로드뷰를 이용해 보완한다. 이해를 바탕으로 그린 그림은 견고해진다. 사실적 재현을 통해 시간의 흐름을 멈추고, 그 순간이 지닌 감정과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달하려 한다. 시각적 소음은 사라지고, 회색의 화면에 집중하게 된다.

bottom of page